[2024 S/S] 클래식한 칼라 니트의 부활! 폴로를 코디하는 법

칼라 니트.

디자이너들의 24 S/S 컬렉션을 살펴보면 기본템으로 빠지지 않는 아이템이 있다. 그것은 바로 칼라가 있는 니트 소재의 셔츠이다. 대표적으로 폴로 랄프로렌의 상품을 떠올리기 쉬운 이 아이템은 아마 누구나 옷장에 하나 쯤은 가지고 있을 것이다. 굳이 고가의 옷이 아니더라도 비슷한 옷 하나쯤은 있을 것이다. 그런 칼라 니트가 클래식한 느낌과 함께 다시 유행으로 돌아온 것이다.

사실 이미 애용하는 사람들은 애용하고 있는 기본템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라 유행이 되었다고 한 들 어떤 변화가 있겠냐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니트류의 상의를 패션쇼에서 쉽게 발견하고 자주 본다는 것은 그만큼 컨트리클럽 느낌의 클래식한 무드가 어느 때보다 더 필요해졌다는 이야기이다. 쫙 빼입은 듯한 깎아지른 옷이나 커다란 텍스쳐로 시선을 사로잡는 옷도 좋지만, 이런 클래식하고 편안한 코디가 떠오르는 것이다.

S/S 컬렉션에 나타난 칼라 니트

2024 S/S 미우미우 컬렉션(왼)을 살펴보면 위 아래 셋업의 이너로 네이비 칼라 니트를 선택하였다. 기본템인 니트류가 가죽 자켓의 안쪽으로 들어가면서 편안하고 컨트리한 느낌을 자아내고 있다. 헝크러진 머리 또한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누구나 시도할 수 있는 코디가 아닐까 싶다.

구찌(오)는 2023년과 2024년의 핫토픽인 마이크로 팬츠를 함께 매치하였다. 사람에 따라 과하다면 과하다고 할 수 있는 마이크로 팬츠의 화려함을 칼라 니트가 중화시켜주면서 같은 색감과 재질의 소재로 통일감을 주어 패션을 완성시켰다. 그야말로 24년의 트렌드를 모아놓은 코디인 셈이다.

디스퀘어드2(왼)과 드리스 반 노튼(오)은 클래식하면서 스포티한 느낌을 추가해주어 럭비 셔츠를 이용해 코디해주었다. 더 컨셉츄얼한 느낌을 자아내는 룩이다. 디스퀘어드2는 밝은 색의 니트 셔츠를 코디해주어 S/S의 화사함을 이끌어내도록 유도하고 있고 드리스 반 노튼은 24년 또다른 핫 키워드인 시스루 스커트와 함께 매치하여 더 세련되고 트렌디한 룩을 완성시켰다.

메탈릭한 소재로 점철된 자켓과 스커드 사이에 돋보이는 스트라이프 니트!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컬렉션을 살펴보면 또다른 매력을 뿜어내는 칼라 니트를 볼 수 있다. 핫 토픽으로 꼽히는 메탈릭한 소재의 옷을 마음껏 이용한 코디는 셋업의 과함을 중화시켜주면서 색감의 통일성을 유지시켜주는 화이트 칼라 니트를 사용하여 코디를 완성시켰다. 전체적으로 화이트 톤을 유지하고 있는 코디 속에서 메탈소재 속으로 시선을 잡아당기는 니트를 보면 기본템이지만 신경써야하는 이유를 알려준다. 기본템이라고 해서 주목받지 않는 것이 아니다. 기본템이라서 코디의 완성도를 올려주는 것이다!

안드레아스 크론탈러 포 비비안 웨스트우드(왼)의 컬렉션은 다른 컬렉션과 다소 다르다. 원피스를 니트 재질로 표현하여 편안함을 내세운 그의 코디는 일상생활에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코디이다. 난해하지 않은 패턴과 색감, 그리고 그 색감을 따라가는 신발의 컬러 덕분에 통일감이 생겼다. 커다란 칼라도 원피스의 포인트가 되어준다.

두로 올로우(오)의 컬렉션은 꽃무늬 패턴이 자잘하게 들어간 초록색의 칼라 니트를 선보인다. 꽃무늬도 많은 패션쇼에서 선보인 핫한 아이템인 만큼 이를 확실히 확인할 수 있다.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없는 조합이 모였지만 그 효과는 확실히 눈에 띈다.

기본템이지만 포인트가 되도록

니트류의 상의가 유행을 시작하게 된 것은 아마 올드머니(old money)룩의 영향을 이어 받았기 때문도 있을 것이다. 당시 폴로의 니트처럼 단순한 패턴과 심플한 색감을 가진 옷이 옷장 한 가운데를 차지했을 것이다. 그 때와 지금의 트렌드는 비슷하면서도 다르다. 화려하지 않은 단순한 색감과 패턴을 주로 하여 그야말로 기본템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는 것이 포인트이기도 하면서 컨트리츄얼한 느낌을 더욱 자아내기 위해 럭비복과 같은 스포티한 옷을 매치하여 룩을 살려주기도 한다. 뭐가 되었든 편안함이 주가 되는 니트인 만큼 일상생활에서도 쉽게 활용하여 코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존재한다.

그 중 하나의 브랜드를 꼽으라고 한다면 폴로랄프로렌이 가장 대중적이고 쉽게 접근할 수 있다.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입고 있으며 다양한 코디를 볼 수 있는 아이템이다. 폴로 니트나 셔츠의 큰 장점 중 하나를 꼽자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다양한 색상에 있다고 생각한다. 색상의 폭이 굉장히 넓어서 원하는 무드로 쉽게 표현할 수 있다.

사진처럼 유색의 밝은 칼라 니트를 통해 봄의 화사한 분위기를 표현할 수도 있다. 깔끔하고 베이직한 느낌의 칼라 니트이지만 봄 분위기를 낭낭하게 표현할 수 있다. 또 니트 특유의 편안한 느낌이 옷의 매력을 한층 더 올려주고 있다.

혹은 사진처럼 폴로 셔츠로 느낌을 내도 좋다. 앞서 보았던 니트 셔츠와 마찬가지로 편안하면서 스타일리쉬한 느낌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다. 가져온 사진들이 최근 사진이 아닌데, 그만큼 기본템들은 유행을 타지 않는다. 어떻게 코디하는 지는 자신의 마음이다.

폴로 클럽의 부활과 함께 더 편안하고 댄디한 24년을 만들어보자! 좋아하는 색상의 칼라 상의로 컨셉츄얼한 룩이나 모던한 룩 전부 소화해내도록 해보자.

About The Author

댓글 달기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