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프리팬츠, y2k 흑역사의 귀환?

23년 수많은 셀럽들의 SNS에 등장한 그 바지. 발목까지 오는 애매한 길이 덕분에 강제로 비율을 조정해버리는 그 아이템! 바로 카프리 바지이다. 카프리 팬츠라는 이름의 유래는 카프리라는 해변을 걸으면서 바지 밑단이 젖는 것을 막기 위해 발목 부분까지 잘라낸 것이라고 한다.

2000년대 하이틴 영화에서 자주 나왔던 카프리 팬츠는 다리에 딱 붙어 라인을 드러내면서 발목을 시원하게 보여주는 형태로 나왔었다. 이런 특징 때문에 하체에 살이 많아 스트레스를 받거나 다리 길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은 시도조차 하지 못한 바지이다. 키 큰 모델들의 얇고 길쭉한 다리라인에 카프리 팬츠가 코디된다면 장점을 부각하는 룩이 되지만 그게 아니라면 단점을 강조시키는 어마무시한 룩이 되어버린다. (물론 콤플렉스라는 게 개인의 생각일 뿐이라서 사람마다 느끼는 바가 다름!)

하지만 최근의 카프리 팬츠는 예전보다 더욱 다양해진 형태로 보이고 있다. 예전처럼 딱 붙어 발레복같은 느낌을 주는 팬츠도 있는 반면 예전보다 커진 통에 넉넉한 느낌을 추가한 (냉장고바지..?) 카프리 팬츠도 있다. 예쁘게 입으면 누구보다 패셔너블해지고 애매한 기장 따라 애매하게 입으면 누구보다 후줄근해 보일 수 있는 옷인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카프리팬츠 With Item!

카프리 팬츠를 보다 세련되고 트렌디하게 코디하고 싶다면 함께 매치하는 아이템이 중요하다. 특유의 짧은 길이를 보완시켜주기 위해 길게 내려오는 자켓이나 상의와 함께 코디해도 좋다.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보여준 카프리팬츠 룩은 일상에서 누구나 소화할 수 있는 코디이다. 카프리팬츠와 브라렛이 너무 과하지 않도록 적당히 포멀한 자켓이 눌러준다. 팬츠와 자켓의 조합은 필승 조합인 만큼 이를 이용하여 코디해 보는 것도 좋은 생각이다.

카프리 팬츠의 전성기인 y2k를 적극적으로 참고해도 좋다. 루비 린은 이러한 무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표현해내고 있다. 핫핑크의 미니백을 포인트색감으로 하여 데님의 카프리팬츠와 짧은 민소매를 코디하여 시원하고 쿨한 느낌을 주었다. (왼) 밀리터리 카프리팬츠를 상큼한 레몬색 상의와 매치한 것 또한 그시절 감성이 돋보인다. 특히 카고느낌의 주렁주렁한 바지가 이를 더 생각나게 한다.

또 가끔은 발레코어 느낌을 물씬 낼 수도 있다. 발레복하면 종아리 절반 정도를 덮는 레깅스를 많이들 떠올린다. 상의도 하늘하늘하고 적당히 날리는 듯한 텍스처의 소재를 입어주면 발레코어룩 완성이다.

집 앞 마실룩도 꽤나 멋지다. 꾸안꾸 느낌이 낭낭하게 입는 것인데, 포인트는 박시한 상의! 항상 느끼지만 옷을 잘 입는 사람은 특별한 아이템을 여러개 가진 사람이 아니라 특별한 아이템과 일상 속 기본템을 적절히 섞어 입을 줄 아는 사람이라 생각한다. 누구나 옷장에 후드티나 맨투맨 몇 장 정도는 가지고 있을 것이다. 이를 활용하면 마치 헐리웃 스타의 파파라치룩 완성이다. 왕 멋있음ㅎ

About The Author

댓글 달기

Scroll to Top